Bryce Canyon  Attractions of charm

브라이스 캐년 BRYCE CANYON 

SWORLDy

EATOSK

브라이스 캐년은 마치 하나의 거대한 성 즉 뉴욕같은 규모의 옛도성이 펼쳐지는 듯했다. 지각작용이 이렇게 엄청난 새로운 형태의 자연적인 조각품을 만들어낼 줄이야. 참으로 지층이 솟아 올라 뒤엉키다가 다시 새로운 형태로 정지된 형상들은 보는 이들에게 그 경이로움을 선사한다. 

그곳엔 CN 타워도 있었고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도 있었다. 물론 자실 롯데빌딩보다 더 섬세한 자연적인 조각 솜씨가 여실히 보였다. 경이로운 기적의 손길이 만들어낸 줄지어 이어지는 고성이다. 수없는 병사들이 전쟁의 피로를 씻기 위해 걸터 앉은 황금빛 도시의 빌딩이 텅 빈 자태로 웅집해 있다. 천상 천하 유일한 예술 도시임에 틀림없다. 사람이 살 수 없는 곳에서 분사되는 감동이 허공에 가득 차 오른다.

Bryce Canyon was a huge castle. In other words, the old city of the same size as New York seemed to spread. The action of the stratum will produce a new form of natural sculpture in such a tremendous form. Indeed, the shapes of strata that rise and clump together and then stop in new forms give the viewer wonders. There were similar CN towers.

 

There was also the Empire State Building. Of course, the more delicate natural sculpture than Jamsil Lotte Bldg. It is an ancient castle built by the wonders of miraculous hands. Many of the soldiers are sitting on the golden city buildings to restore the fatigue of the war. Now all the soldiers are gone and they are empty. It must be the only art city in the world. In the place where no one can live, the impression of being blown up fills the air.

SWORLDy

EATOSK

SWORLDy

EATOSK

사뽀로

​라면

Copyright(c)2017 Vantifuland Travel Info Service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videos and articl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