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여행에세이의 앞서...  Prior to the travel photo essay

White Rock

삶의 괘도는 늘 현재에서 과거로 남고 현재에서 미래를 꿈꾸고 있다. 그러나 순환과 정신적 융기로 인하여 때로는 우리가 과거에 있는지 현재에 있는지 미래에 있는지 모를 때가 있다. 

아니 한 곳에서 정지하여 그 정지된 순간속에서 어떤 무한한 상상의 세계를 펼치고 있는지 모른다.

여기서 우리는 시를 쓰게 되고 수필과 소설에 이르게 된다.

지나온 자취 속에 숨겨진 메시지를 찾는가 하면 아픈 기억속에서 애잔한 후억의 영상을 그리워하기 한다.

​그래서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날개를 꺼내기도 하고 과거의 힘겨운 창문을 열고 내일의 무한한 유토피아를 추상하게 되는 것이다.

여기는 주로 포토의 자리와 렌즈의 포착을 통한 영상세계의 수필 자취를 이미지화 해보는 상념의 나룻터가 될 것이다.

영상과 정지된 사진 속에서 무한히 흘러나오는 음악과 목소리를 듣는 것이다. 하려한 색감과 변칙과 규칙이 엇갈리는 구도의 조화의 윤희라고나 할까.

​피카소의 뒤집기나 반 고호의 센티멘털한 물감 붓기처럼 외면과 내면의 비빔과 반죽 심지어 변죽까지 이르는 내적인 작업을 통해 진정한 나에 이르는 길이다.

Whistler

South Surrey

사뽀로

​라면

Copyright(c)2017 Vantifuland Travel Info Service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videos and articl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