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Essay 365 by Isaac Y Kim

Photo Essay 365 - A02

All   Dec  •Jan  •Mar  • • • •

February 11 -  우주의 꿈 Dream of the Universe

SWORLDy

EATOSK

밤에만 꿈을 꾸면 반쪽 인생이다. 낮에도 꿈을 꾸어야 온전한 생이다. 삶은 꿈의 결과다. 동물은 그냥 살지만 인간은 끝없는 꿈을 꾸며 살아왔다. 그 꿈은 스마트폰을 만들고 항공기를 제조했으며 첨단과학문명을 이루었다.

늙어도 꿈을 꾸며 살 때 그 생은 창조적인 변화가 일어난다. 욕망과 지상의 복만을 추구할 때 세상은 혼란을 벗어날 수 없다. 하지만 사랑과 자유의 세계를 꿈꿀 때 세상은 평화로운 마을로 변혁된다. 

나는 꿈꾸는 존재다. 꿈은 내가 늘 깨져나가고 아름다운 세상이 피어나는 황홀한 기적이다.  그 그림이 바로 낙원이다. 우주가 매일매일 꿈꾸면서 나를 만들었다. 나 또한 매일매일 숨을 쉬며 우주의 꿈이 된다. 오 신비로운 세계여!

Dreaming only in the night is half life. It is a perfect life to dream in the daytime. Life is the result of dreams. Animal lives without dream, but man has lived an endless dream. The dream became a smartphone, an aircraft, and a high-tech science civilization.

When we grow old, we have a creative change. The world can not escape chaos when seeking the blessing of desire. But when dreaming the world of love and freedom, the world can be transformed into a peaceful town.

I am a dreamer. A dream is a brilliant miracle that a beautiful world blooms as I am always breaking down. Such a picture is just a paradise. As the universe dreams everyday, the universe has made me. I also breathe every day and become a dream of the universe. Oh mysterious world!

February 2 -  흰산을 오르면 Climbing the snowy Mountain

겸손하게 살란다
물이 되어 흘렀다

위에서 도려낸다
패인 강바닥으로
시리게 살아왔다

이젠 오르리라
저 아래 세상을
잊어버리리라

아무도 밟지 않은
눈산을 걷는다
헐떡거리며

거친 숨소리
시름도 번뇌도
다 사라지는가

산을 찾는 마음
고통을 녹이는
초월의 꿈이

당신이 없었다면
이렇게 아프지도
않았으리라

깊은 계곡에
지나온 길을 
다 묻는다

흰눈이 되어
내려가리라

Live modestly
Be water going down

cutting out from the top
Into plunging riverbed
I have been painfully

Now I rise 
from the city down there
I will forget

No one stepped on
Walking in the snow
Gasp

A rough breath
Wounds and Agony
All gone

Heart to fine the mountain
Dream of transcendence
Dissolving painfulness

Without you
Not have been
so sick

In the deep valley
I bury all the way past

Being a white snow
I will go down

SWORLDy

EATOSK

씨모  마운튼, 노스 밴쿠버

Seymore Mt. North Vancouver

February 1 -  아직도 Still

SWORLDy

EATOSK

​웨스트 밴쿠버, 엠블사이드 공원

AmbleSide Park,  West Vancouver

If my mind is empty
It is lost void

When life begins
The wind is choppy there

When a longing is born
You feel sick alone

If it is dead
It is not lonely at all

Still looking for someone
You are alive

To love 
Not singly

Everyday
Always addicted
to be buried here

Even if a long distance
Only looking forward

The reason I walk
You exist

Still breathing
What I still miss
For the dawn is coming

마음이 텅 비면

잃어버린 공간이다 

삶이 시작되면

그곳에 바람이 인다

그리움이 태어나면

외로워진다 아프게

죽었다면 조금도

쓸쓸하지 않다

여전히 누군가를
찾는다면 살아있기에

찾았어도 사랑은
홀로이기를 원할뿐

일상은 우리를
늘 중독시킨다
여기에 파묻히게

먼 곳이 있어도

앞만 보고 있다

 

그래도 걷는 이유는
당신이 있기에

아직도 숨 쉬는 것은
아직도 헤이는 것은
새벽이 오기에 

사뽀로

​라면

Copyright(c)2017 Vantifuland Travel Info Service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videos and articl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