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古典)의 구사(九思)

고전(古典)의 구사(九思) 

구사란 "아홉 가지를 생각하는 것” 이란 뜻으로 고전인 소학에서 사람의 행실을 가르치는 데 마음가짐의 요령으로 제시되었고 우리나라의 명현이신 율곡 이이 선생이 1578년 42세 때 공부하는 요령을 가르치기 위해 도학입문서로 저술한 격몽요결 持身章에도 인용된 것이다. 이 구사의 내용을 보면서 우리 조상들이 마음가짐에 얼마나 용의주도하게 배려 했는지를 음미하고 현대를 사는 우리도 본받아야 할 것이다.

1) 視思明(시사명)
눈으로 볼 때는 밝게, 바르고 옳게 보아야 되겠다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 편견을 가지고 밖에 나타나는 것만을 보지 말고 깊이있게 보라는 뜻이다.

2) 聽思聰(청사총)
귀로 들을 때는 무엇이든지 밝게 지혜를 기울여 진정한 것을 들어야 한다. 고막을 울리는 것만이 소리요 말이 아니고 그 말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를 총명한 지혜로 알아들어야 한다는 뜻이다.

3) 色思溫(색사온)
표정 즉 낯빛은 항상 온화하게 가져야 한다. 화가 난다든가 마음에 싫더라도 그것을 나타내지 말고 항상 고요하고 온화한 표정을 잃지 않아야 된다는 것이다.

4) 貌思恭(모사공)
몸가짐이나 옷차림 등은 공손하게 해야 한다. 남을 의식하지 않고 제멋대로 꾸미면 건방지다는 말을 듣게 되고 따라서 사람대접을 받지 못하게 된다. 공손하고 겸허한 모습이 되도록 공부하고 생각해야 할 것이다.

5) 言思忠(언사충)
말을 할 때는 전달되게 해야 한다. 여기에서의 충은 진실-참을 의미한다. 한마디라도 헛된 말을 하면 사람이 경망하고 부실해진다.

6) 事思敬(사사경)
어른을 섬기는 데는 공경스럽게 해야 한다. 어른을 섬기면서 공경하지 못하면 그것은 섬기는 것이 아니다.

7) 疑思問(의사문)
의심나는 것이 있으면 물어서 깨달아야 한다. 의심나고 모르는 것을 그냥 넘기면 영 알 길이 없게 된다. 의심나면 묻고 배워서 하나라도 깨우쳐야 될 것이다. 묻는 부끄러움보다 모르는 부끄러움이 더 큰 것이다.

8) 忿思難(분사난)
분하고 화나는 일이 있더라도 참고 삭여야지 그대로 나타내지 말아야 한다. 만일 성난 마음을 달래지 못하고 그대로 분출하면 어려운 결과가 생길 것이다.

 9) 見得思義(견득사의)
재물이나 명예나 무엇이든 자기에게 보탬이 되는 경우에는 그것이 옳은 것인 가를 생각해야 한다. 허겁지겁 덤벼들면 오히려 화근이 되는 수가 많다. 재물이 생기면 이것이 정당한 것인가를 생각하고 명예나 지위가 자기에게 돌아오면 이 명예가 나에게 합당한 것인가, 이 지위를 내가 능히 감당할 수 있겠는가를 생각 해서 그것들이 처신해야 진정한 보탬이 되는 것이다.

Happiness is good for body, but it is pain that develops the powers of the mind

행복은 몸에 좋은 것이지만 정신력은 고통을 통해서 더욱 강해지는 것이다

One Swallow dose not make a summer.

제비 한 마리가 온다고 여름이 온 것은 아니다.

A friend to all is a friend to mone.

​모든 사람의 친구는 그 누구의 친구도 아니다.

사뽀로

​라면

Copyright(c)2017 Vantifuland Travel Info Service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videos and articl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